티스토리 뷰


오래 앉아 있으면 지방세포가 군살로 바뀌게 돼 하체비만이 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하체비만은 복부비만으로 대표되는 상체비만에 비해 건강에는 유익한 점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네요.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팀은 복부가 아닌 하체에 축적된 지방은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좋은 콜레스테롤(HDL)의 수치를 높여주는 반면 나쁜 콜레스테롤(LDL)은 줄인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연구팀은 "풍만한 엉덩이는 당뇨병 위험을 낮춰주는 이점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위 그림처럼 복부비만은 허리 둘레에서 체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반면 하체비만은 엉덩이와 허벅지가 큰 사람들의 경우가 되겠죠.


연구팀은 "지방에는 좋은 것과 나쁜 것이 있다"면서 "하체의 허벅지 주변에 축적된 지방은 위험한 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염증성 지방을 소탕하는 완충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엉덩이 쪽의 지방은 복부지방에 비해 당뇨 심장질환 비만을 유발하는 염증성 화합물인 사이토카인을 덜 생산한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따라서 하체에 있는 몸에 좋은 지방을 너무 많이 태워 없애면 건강에 좋지 않다"며 "복부 주변에 있는 과도한 지방은 건강상 심각한 문제를 불러올 수 있으므로 없애는 것이 좋다"고 주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